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해운대 엘시티 레지던스 호텔 알아보았네요.
    카테고리 없음 2019. 1. 2. 18:55

    해운대 엘시티 레지던스 호텔 알아보았네요.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1동 해운대관ㄱ놩 리조트 도시개발구역내 1-1에 위치 합니다.

    포스코 건설에서 시공을 하며 하나자산신탁에서 자금관리를 한다고 하네요.


    독일 공영방송에서도 꼽았던 세계 3대 해변휴양지인 해운대,

    해운대 해수욕장을 앞마당 처럼 누리는 완벽한 입지


    국내 최초의 6성급 브랜드의 희소가치


    특급호텔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 레지던스가 자산가들이 관심을 가지는 대표적인 붇오산 상품 유형중 하나로 급부상 하고 있는데요.

    다주택자에 대한 정부 규제로 인하여 주택으로 ㅂ누류되는 부동산에 대한 투자가 위축되면서 자산가들의 투자 포트폴리오에 부동산은 여전히 1순위로 남아있는 가운데, 주택을 대체하는 틈새상품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법적 용도가 생활숙박시설로 분류되는 레지던스는 다주택자 용도소득세 중과세 그리고 종부세 대상에서 해당되지 않습니다.


    브랜드 레지던스 같은 경우, 이미 해외에서는 슈퍼리치의 주거문화로 대변되고 있습니다.

    류현진 선수가 거주해서 화제가 된  LA의 리츠칼튼 레지던스와 세계 최고층 두바이 부르즈칼리파의 알마니 레지던스 그리고 세계 최고가 레지던스인 뉴옥 맨해튼의 윈57 레지던스 등을 예를 들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고급주택의 트렌드가 고급 빌라에서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를 거쳐서 최고급 주거형 호텔인 브랜드 레지던스로까지 넘어가고 있다는 분석도 있는데요.

    특급호텔의 고품격 서비스 시설을 이용 할 수 있고, 고급 아파트 못지 않은 공간 설계가 융합되어 새로운 주거문화라는 점이 안목 높은 자산가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 입니다.

    국내에서는 서울과 대구 부산 등 대도시의 초고층 건물에 들어선 브랜드 레지던스들이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의 시그니엘 레지던스와 동대구역 인근 메리어트 레지던스, 부산 해운대의 엘시티 더 레지던스가 대표적입니다.


    서울 잠실 시그니엘 레지던스는 롯데월드타워 42~71층에 전용면적 133~829제곱미터 223실로 구성이 됩니다.

    서울 도심과 한강을 한눈에 내려다보는 조망이 탁월합니다. 42층에 조성된 커뮤니티 공간에는 골프연습장과 요가실, 클럽라운지, 라이브러리 카페, 게스트룸 등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같은 건물 내 시그니엘 호텔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2020년 4월 입주가 예정되어 있는 동대구역 메리어트 레지던스 역시 같은 건물 내 메리어트 호텔의 서비스 및 각종 생활서비스 등이 제공되는게 특징입니다.


    부산 해운대의 엘시티 레지던스는 2019년 12월 입주예정으로 현재 분양중에 있으며, 해운대 해수욕장을 낀 비치 프론트 리조트단지에서 영구 오션뷰를 누릴 수 있는 점이 자산가들의 눈길을 집중 시키고 있다고 합니다.

    외국인들은 부동산투자이민제 혜택까지 받을 수 있으며 미국,중국,일본 등 해외 계약건수도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세계적인 브랜드의 명품 가구 및 가전과 특급 호텔 수준의 침구류와 식기, 각종 생활집기 등을 기본 제공하는 풀 퍼니시드 인테리어가 제공됩니다. 공급면적 기준 166~300제곱미터 11개 타입 총 561실과 부대시설로 구성이 되는데요.

    레지던스로 꽤 높은 편인 68%의 전용율에 발코니 서비스면적까지 합하면 실사용 면적이 상당히 넓게 나올 것으로 보여집니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3,100만원대로 서울 잠실 시그니엘 레지던스의 1/3 수준으로 볼 수 있습니다.

    11개 타입 중 6개 타입은 이미 분양이 완료 되었다고 합니다.


    1980년대 미국에서 크게 확산된 이래에 지금은 전세계 주요 도시에서 최상류층의 주거문화로 자리매김한 브랜드 레지던스

    국내 주요도시 랜드마크 빌딩에 들어섬으로써 향후 많은 브랜드가 참여하여 다양한 개성을 드러내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